한상혁 방통위원장, 당정 '방송정책' 논의 참석 논란...국민의힘 "'불법성' 알고 참석"
한상혁 방통위원장, 당정 '방송정책' 논의 참석 논란...국민의힘 "'불법성' 알고 참석"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28 18:16:51
  • 최종수정 2021.01.2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은 28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당정협의 참석 논란에 대해 "정부가 국회를 대놓고 기만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참석 공부원에 대한 의법처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방송통신위원회는 전날 방송 분야에 대한 당정 협의를 열었다. 현행법상 통신 분야가 아닌 방송 분야에 대한 당정 논의는 금지되어 있다.

당정 협의에서 방통위는 민주당에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협찬 규제, 라디오 방송 등이 포함된 업무계획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민의힘 미디어특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지난해 8월에 이어 확인된 것만 벌써 2번째"라며 "이번 당정협의가 불법적임을 알고 있었다는 점에서 고의·상습적으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방통위는)방송 관련 답변은 했지만 논의는 안해서 문제없다고 해명했다"며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안했다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당정협의에 참석한 한상혁 방통위원장, 김현 부위원장은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라"며 "이번에도 모르쇠로 회피한다면 위원장과 부위원장, 당정협의 자료를 작성하고 참석한 공무원들에 대해 의법처리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