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KBS, 수신료 '190원' 배분? 턱없이 부족해...700원은 돼야"
EBS "KBS, 수신료 '190원' 배분? 턱없이 부족해...700원은 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가 수신료 인상안을 KBS 이사회에 상정한 가운데 EBS는 KBS가 제시한 EBS 수신료 배분 비율이 너무 적다며 수신료 산정 및 배분 조정을 촉구했다.

EBS는 28일 입장문을 내고 "공적 책무 수행을 위한 수신료 인상의 불가피성에 대해서는 깊이 공감하지만 EBS의 수신료 배분은 현실적으로 많은 불합리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EBS는 "한국전력공사의 위탁 수수료 168원(6.7%)보다도 적은 70원(2.8%)을 받고 있다"며 "과거 대형 대하드라마 시리즈 한 개 정도밖에 제작하지 못하는 수준의 연간 총제작비로 전체 채널을 운영해야 하는 등의 어려움이 뒤따르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공교육 보완 및 사교육비 절감,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 확대 등 12가지 약속과 30개 사업을 추진을 위해 700원의 수신료를 요청했다. KBS가 발표한 3840원의 18.2%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KBS는 전날 수신료 조정안에서 인상 목표인 3840원의 5%(약 190원)를 EBS에 배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EBS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급격한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원활한 EBS의 공적 책무 수행하기 위해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EBS는 수신료 인상은 물론 배분과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를 위해 수신료 위원회(가칭)를 조속히 꾸려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