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백악관 “새로운 대북 전략 채택할 것”
미 백악관 “새로운 대북 전략 채택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내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EPA=연합뉴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EPA=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대북정책과 관련해 ‘새로운 전략’을 언급하며 현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다른 노선의 대북정책을 추진할 것을 예고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 비핵화의 완전한 비핵화(CVID)를 정책 목표로 ‘최대압박정책’을 시행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과 3차례나 만났지만 비핵화 진전을 이뤄내지 못하고 핵 프로그램을 발전시킬 시간만 벌어주었다는 부정적 인식이 강하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다른 확산 관련 활동들을 국제평화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을 가하며 국제 비확산 체제를 훼손한다는 점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사키 대변인은 “미국은 여전히 북한 억제에 중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며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인들과 동맹국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새로운 (대북)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새로운) 접근법은 진행 중인 (대북) 압박 옵션과 미래의 어떤 외교 가능성에 관해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들과 긴밀한 협의 속에 북한의 현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로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이 역사적으로 그랬던 것처럼 나아갈 길을 결정하고 억제에 관해 협력하기 위해 역내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도 지난 19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대북정책과 관련해 “우리가 하려는 첫 일 중 하나는 전반적 접근법을 다시 살펴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