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허청회 부대변인 "이용구 수사가 말해주듯 경찰 무능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어"
野허청회 부대변인 "이용구 수사가 말해주듯 경찰 무능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어"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24 15:28:04
  • 최종수정 2021.01.2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의 경찰, 권한 걸맞는 능력 입증 못하면 개혁 대상"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 기사 폭행 의혹' 사건에 경찰이 뒤늦게 진상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국민의힘 허청회 부대변인은 24일 "이 차관 수사가 말해주듯 최근 경찰의 무능, 부실 수사와 비위 사건은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고 비판했다.

허청회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검찰이 이용구 법무차관의 택시 기사 폭행 의혹을 재수사하면서, 경찰 수사로 밝혀지지 않았던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허 대변인은 경찰의 조사 착수에 대해 "경찰청장까지 나서며 봐주기 수사 논란에 선을 그어왔지만, 경찰의 부실 수사 의혹은 점점 짙어지는 양상"이라며 "이 차관 수사가 말해주듯 최근 경찰의 무능, 부실 수사와 비위 사건은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정인이 사건의 세 차례 내사종결,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관련 사건들의 불기소 송치, 은수미 시장 수사의 정보 유출 의혹, 경찰 간부의 금은방 털이 사건은 전 국민을 분노케 했다"며 "경찰이 커진 권한에 걸맞은 자질과 능력을 입증하지 못한다면, 경찰도 언제든 ‘국민의 손’에 의해 개혁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