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文정권 대권주자들의 코로나 기싸움...국민만 골병든다"
국민의힘 "文정권 대권주자들의 코로나 기싸움...국민만 골병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낯 뜨거운 대권 신경전에 국민은 지쳐간다...국민에게 행정적 백신을 쥐어달라"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4일 재난지원금 지원 방식을 두고 여권 대선주자로 평가받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간 불협화음을 일으키고 있는 것에 대해 "문재인 정권 대권주자들의 코로나 기싸움, 국민만 골병든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정부의 방역조치에 협조한 대가로 (인해) 날로 삶은 피폐해져 가는데 문재인 정권은 이분들에게 무엇을 해 줄 것인지 말 잔치만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잠재적 대권주자들과 기획재정부가 벌이는 난타전은 볼썽사납다"며 "반저항세력, 자린고비, 구박이 의아까지, 쓰러져가는 국민 앞에서 지금 내부 저격할 때인가"라고 했다.

또 "절체절명의 위급상황에도 중구난방이다. 이익공유제, 전국민 재난지원금, 손실보상 등 세 주자의 기싸움에 국민이 볼모가 돼선 안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무엇이 정부의 최종 방침인지 분명히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차기 대권을 향한 각축전으로 정작 필요한 논의는 산으로 가고 있다"며 "국가 운영의 책임을 분담한 분들이 서로의 흠을 찾을 여력이 있다면 재정추계라도 서둘러 내 달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끝으로 "낯 뜨거운 대권 신경전에 국민은 지쳐간다"며 "지체할 시간이 없다. 신속한 보상, 국민에게 행정적 백신을 쥐어달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