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TV조선 왜곡보도로 선거 악영향 막심...명예훼손에 대한 형사고발하겠다"
이언주 "TV조선 왜곡보도로 선거 악영향 막심...명예훼손에 대한 형사고발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전 의원이 박형준 후보에 대해 근거 없이 흑색선전 했다는 TV조선 보도...李 "정당한 문제 제기"
"국민의힘이 제 후보자격 박탈 검토 한 사실도 없다...이는 명백한 허위사실"
"박 후보 X파일? 후보자 검증 문제 제기한 다른 후보들도 많은데 유독 저만 걸고 넘어진 것도 참으로 악의적"
"선거에의 악영향 너무나 막심...강력한 법적 조치 다할 수밖에 없음을 유감스럽게 생각"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이 박형준 후보에 대해 근거 없이 흑색선전을 하고, 국민의힘 지도부에서 후보 자격 박탈까지 검토하고 있다는 TV조선 보도에 대해 23일 "이언주를 죽이기 위한 악의적인 조작·왜곡·허위 보도"라고 분노했다.

이언주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저는 박 후보에 대한 여러 사람들의 문제제기를 인용하면서 철저한 검증이 없이 제기된 문제들을 묵살하거나 간과할 경우 나중에 본선에 가서 그러한 문제들이 불거질 수 있어 당에 큰 피해가 올 수 있다는 지극히 당연한 우려를 표시한 것"이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이는 도를 넘는 비방도, 근거 없는 흑색선전도 아니고, 정당한 문제 제기인데도 아무런 구체적 근거도 없이 그런 식으로 과도한 표현을 동원하여 저의 문제 제기나 우려를 왜곡하고 폄하한 것"이라고 했다.

또 "국민의힘이 제 후보자격 박탈 검토를 한 사실도 없다"며 "보도에서 인용한 검증위원장의 발언은 원론적인 수준의 발언으로 보이는데, TV조선은 그 발언을 마치 저를 겨냥한 듯한 걸로 '악마의 편집'을 하여 당 지도부가 제 후보자격 박탈을 실제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시청자들이 오해하게끔 악의적으로 조작·왜곡하였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TV조선은) '민주당이 박 전 의원에 대한 X파일을 갖고 있단 얘기가 시중에 파다하나'는 말을 두고서 '과거 선거 때도 등장했던 흑색선전이라는 평가와 함께 부산 지역 의원들이 자제를 당부했지만, 이 전 의원은 지도부 곳곳에도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악의적 보도를 했다"며 "그런데 그 내용이 '과거 선거 때도 등장했던 흑색선전'인지 아닌지 어떻게 단정하는지 의문이고 실상은 부산지역 의원 중에 누가 어떤 내용에 대해 자제를 당부하였다는 것인지조차 명확하지 않은 채 막연히 근거 없는 비방만 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상 어떤 경우는 의원들이 제게 먼저 당을 걱정하며 얘길 해주기도 하고, 어떤 경우는 도리어 제게 조사해달라고 하길래 경쟁자 입장에서 불편하니 당이 직접 조사해야 한다고 한 적도 있다"며 "여하튼 후보자 검증 문제를 제기한 다른 후보들도 많은데 유독 저만 걸고 넘어진 것도 참으로 악의적이며 어떻게 보면 검증을 위한 내부적 문제 제기나 토론을 위해 검증위원회가 있음에도 마치 그런 과정조차도 흑색선전인 양 조작·왜곡하고 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이런 중대한 기사를 보도하기 위해서는 저 본인과 캠프에 입장을 물어 충분한 반론의 기회를 줘야 하는데도 TV조선은 어떠한 과정도 거치지 않았다"며 "이번 보도는 선거과정에서 있었고 제가 입은 명예훼손과 선거에의 악영향이 너무나 막심하기에 저로서는 명예훼손에 대한 형사고발을 포함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다할 수밖에 없음을 참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이러한 일은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TV조선은 지난 22일 '뉴스9'에서 "부산에선 최근 민심 흐름에 변화가 나타나면서 국민의힘에 적신호가 켜졌는데, 일부 후보(이 전 의원)의 도 넘은 네거티브 공세가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며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흑색선전을 계속할 경우 후보 자격을 박탈하겠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