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문제 다뤘는데...김새롬 "'그알'이 중요한 게 아냐" 실언
정인이 문제 다뤘는데...김새롬 "'그알'이 중요한 게 아냐" 실언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24 12:32:58
  • 최종수정 2021.01.24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쇼핑 생방송에서 해당 발언...네티즌들 비판 쏟아져
김새롬에 대한 비판 과하다며 '마녀사냥' 자제하자는 목소리도
방송인 김새롬. (사진=김새롬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김새롬. (사진=김새롬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김새롬이 양모의 끔찍한 학대로 사망한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 대해 '중요하지 않다'고 실언했다가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김새롬은 23일 밤 진행한 홈쇼핑 생방송에서 상품을 소개하며 동시간대 방영한 '그것이 알고 싶다'를 언급했다. 그는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 (소개 중인 상품이 중요하다)"고 했다. 김새롬이 중요하지 않다고 한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에선 '정인이 사건' 후속편인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의 분노가 가야 할 길'이 방영 중이었다.

김새롬의 실언에 온라인 커뮤니티들을 중심으로 "개념이 없다" "쇼호스트에서 당장 하차하라"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김새롬이 소개한 상품을 집단 환불하거나 불매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반면 김새롬에 대한 비판이 과하다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대한민국 종특 '마녀사냥' 또 나왔네"라며 "우리가 진짜 분노해야 할 대상이 김새롬이야? 양부모나, 경찰이 아니고?"라고 반문했다.

김새롬은 결국 다음날인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조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나의 언급에 대하여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고 했다.

또 "오늘의 주제가 나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며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나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고 말했다.

김새롬은 "여러분의 댓글을 읽으며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며 "질타와 댓글을 새기며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