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모든 미국 입국자 출발 전 코로나 검사, 도착 후 격리”
바이든 대통령 “모든 미국 입국자 출발 전 코로나 검사, 도착 후 격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 관련 10개 행정명령에 서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왼쪽)이 지켜보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왼쪽)이 지켜보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과 관련된 10개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코로나19 전략은 백신접종을 늘리고 마스크 쓰기를 통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으며, 데이터와 치료를 시험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다. 또한 취임 직후 서명한 행정조치와 행정명령을 통해 마스크 공급을 늘리고 코로나19 검사를 늘리는 것을 포함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항에서 마스크 쓰기를 의무화하는 명령을 내렸으며 기차와 선박, 시외버스, 비행기 안에서 마스크 쓰기를 의무화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주요 정책 목표인 기후 변화 금지와 의료보험 확대, 그리고 이민법의 개정은 팬데믹과의 싸움에서 승리하는지 여부에 크게 좌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팬데믹의 어두운 겨울을 지나고 있다”며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다음 달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50만에 달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도 “도움의 손길이 오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 외에도 다른 나라에서 미국으로 여행하는 모든 사람은 항공기를 타기 전에, 출발하기 전에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고, 미국에 도착했을 때 격리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AP통신은 해외에서 온 여행자를 미국으로 출발하기 전에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결과를 제출하고 도착 시 격리해야 한다고 전했다.

미국으로 오는 여행객에 대한 검사 요건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고 발표했지만 격리는 단지 권고 사항이었다.

존스 홉킨스 병원에 따르면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 4백만 명 이상이며 사망자는 1월 20일 기준 402,400명이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1천 650만 회 이상의 백신이 접종됐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