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치색 논란' 정연주 전 KBS 사장? 즉각 철회하라"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치색 논란' 정연주 전 KBS 사장? 즉각 철회하라"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21 15:13:42
  • 최종수정 2021.01.22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출 "보수 여론 씨 말리겠다는 속셈...혹세무민 인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차기 방송통신심의위원장 인선과 관련해 "정연주 전 KBS 사장이 내정됐다는 설이 돈다"며 "노골적 정치 편향을 드러내 온 정 전 사장을 검토한다면 지금이라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달 말로 예정된 방심위원장 인선을 앞두고 정치색 논란이 있는 후보가 하마평에 올라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더불어민주당 추천 위원들도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 일색이라 과연 제대로 된 심의기관으로 균형 잡을 수 있을지 심히 우려된다"고 했다.

이어 그는 정 전 사장에 대해 "(재직 시절 KBS를 통해) 건국 유공자를 친일파로 몰았고, 베네수엘라 차베스 대통령을 자유주의 투사로 추켜세웠다"며 "'미국 국적 취득은 특수계급의 특권적 행태'라고 호통치면서도 두 아들의 미국 시민권 취득과 병역 면제가 논란이 되자 '그게 KBS 사장 자리를 내놓아야 할 일이냐'고 뻗대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오죽하면 KBS 노조도 정연주가 죽어야 KBS가 산다는 성명을 냈겠나"라며 "그런 인물이 이 정권에서 방송의 공정성을 심의할 방심위원장으로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내각 장관들을 '부엉이 모임' 출신으로 마음대로 임명하는데, 전리품을 얻듯 자기 편만 채우면 국민통합은 멀어지고 민심이 떠날 것이라고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같은당 박대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방송사 저승사자를 앞세워 국민 눈과 귀를 흐리고, 보수 언론 씨를 말리겠다는 속셈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혹세무민 인사"라고 비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