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시연, 대낮 음주운전 입건 "안일하게 생각...반성하고 반성하겠다"
배우 박시연, 대낮 음주운전 입건 "안일하게 생각...반성하고 반성하겠다"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20 14:12:46
  • 최종수정 2021.01.20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시연, 경찰조사에서 술 마시고 운전한 사실 인정..."물의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
배우 박시연. (사진=연합뉴스)
배우 박시연. (사진=연합뉴스)

배우 박시연(42)이 주말 대낮에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19일 박시연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박시연은 지난 17일 자신의 벤츠 차량을 운전하다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송파구 잠실3거리에서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던 아반떼 승용차 뒷범퍼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 측정을 한 결과 박시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97%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연과 피해차량 운전자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박시연을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귀가시켰다. 경찰조사에서 박시연은 술을 마시고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음주운전 사실이 알려지자 박시연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입장문을 내고 "안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소속사는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며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고 했다.

소속사는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이후 박시연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린다"며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박시연은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며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하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