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서울시장 출마 안한다..."이런저런 보도되기 전에 거절 의사 분명히 전해"
김동연, 서울시장 출마 안한다..."이런저런 보도되기 전에 거절 의사 분명히 전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관심 감사... '사회변화의 기여'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노력 다할 것"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대신 자신이 출마할 것이라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18일 "언론에 이런 저런 보도가 되기 훨씬 전에 이미 거절의 의사를 분명하게 전했다"고 일축했다.

김동연 전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직(職)이 아니라 업(業)을 제대로 해낼 수 있느냐의 문제다. 여전히 부족함을 느낀다. 더 성찰하고 대안을 찾는 고민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번에 서울시장 출마 권유와 요청을 여러 곳, 여러 갈래로부터 받았다"며 "지난 번 총선 때보다 강한 요청들이어서 그만큼 고민도 컸다. 여러 분이 어느 당, 경선에서의 승리, 중도 확장성 등을 이야기했지만 저의 고민은 다른 데 있었다.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제가 부동산, 방역, 민생 등 시민의 삶과 서울시의 살림살이에 대한 대안과 역량을 갖추고 있는 지였다"고 했다.

또 "이제는 우리 정치에 이기기 위한 '경쟁'이 아니라 새로운 판을 짜는 '경장(更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정치를 바꾸기 위한 제도개혁 방안은 많이 제시됐다. 그러나 지금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우리가 직면한 문제가 상대방 탓이 아니라 내 탓이고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는 생각, 그리고 변화를 위한 실천이다. 이를 위해 많은 시민들이 정치와 정책의 수동적 소비자가 아니라 적극 참여하는 생산자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김 전 부총리는 끝으로 여러모로 부족한 제게 과분한 제안과 요청을 해주시고 또 여러분께서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데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사회변화의 기여'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