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자회견] 文 "남북대화, 새로운 국면 마련됐다"
[신년 기자회견] 文 "남북대화, 새로운 국면 마련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북한과의 대화가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정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北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核) 무력 증강'을 강조했음에도 불구하고 '남북대화'에 무게중심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에 열린 북한 제8차 당대회에서 북한이 재래식 무기를 확장하겠다는 것에 대해 비핵화 논의가 어떻게 되는지 알고 싶다"는 질문에 대해 "기존 트럼프 정부에서 있었던 북미대화와 싱가포르 선언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해 매우 중요한 선언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만 원론적 선언에 그치고 구체적 합의로 못 나아간게 아쉽지만, 앞으로 (남북 및 북미) 대화과 협상을 통해 해 나갈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무력을 증강하겠다는 북한에 대해 "북한이 핵을 증강한다는 등은, 비핵화 평화 구축 회담이 타결되지 못한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보고, 비핵화를 비롯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대화가 타결되면 다 해결 될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도 계속 남북 대화를 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