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윤건영, 北 '특등 머저리'비난이 '대화하자'?...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
하태경 "윤건영, 北 '특등 머저리'비난이 '대화하자'?...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16일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의 발언에 대해 "앞으로 야당이 대통령과 더 과감히 대화하고 싶으면 북한처럼 특등 머저리라 비난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전날 윤건영 의원이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를 '특등 머저리'라고 비난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좀 더 과감하게 대화하자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하자 이를 지적한 것이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의원은 대통령의 최측근이란 사람인데 측근이 대통령 욕보이는 방법도 가지가지"라며 "엽기적 해석"이라고 평했다.

이어 "윤 의원처럼 해석한다면 야당도 대통령과 대화하고 싶을 때 특등머저리라고 비난해도 된다는 뜻이 아니겠냐"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북한에 대해선 눈에 콩깍지가 씌웠다고 하지만 앞뒤 분간은 하길 바란다"며 "김여정 감싸기 위해 한국 정부와 대통령까지 욕보이는 윤의원의 엽기적 상상력에 헛웃음만 나온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