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박원순 영상 사용 말라' 지시 의혹...박대출 "가해자 영상없는 성추행 뉴스?" 진상규명 촉구
KBS, '박원순 영상 사용 말라' 지시 의혹...박대출 "가해자 영상없는 성추행 뉴스?" 진상규명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홈페이지 캡처]

공영방송 KBS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법원의 판결을 보도하면서 박 전 시장의 영상을 사용하지 못하게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에 따르면 KBS는 전날 해당 뉴스를 보도하는 과정에서 '박 전 시장의 영상을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했고, 취재 기자들은 이런 사실을 뒤늦게 알고 거세게 항의했다. 다만 누가 어떻게 지시했는지 정확한 경로는 알려지지 않았다.

관련 보도국장 등은 자살이 연상되지 않도록 하는 차원에서 박 전 시장의 마지막 CCTV 영상을 사용하지 말라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지만 보관 중인 영상자료에는 해당 영상 자체가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대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의혹을 제기하면서 "기사에 관련 자료 넣는 것은 취재기자 판단이 우선 아닌가"라며 "성추행 보도에 가해자 영상 없는 TV 뉴스를 내보내라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KBS 양승동 사장에게 즉각 감사에 착수하고, 진상 규명을 하라고 촉구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 페이스북 전문]

<KBS “박원순 영상 사용말라”, 누가 지시했나>
 
서울시장 보궐 선거 앞두고 또 정권 나팔수를 자처하는가.
 
KBS가 어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이 법원 판결에 의해 사실로 인정된다는 내용의 뉴스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개입이 있었다는 논란이 내부에서 일고 있다고 한다.
누군가 “고 박 전 시장의 영상을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사실이라면 어이 없는 일이다.
팥 없는 팥빵처럼 보도할 건가.
성추행 보도에 가해자 영상 없는 TV 뉴스를 내보내라는 건가.
 
게다가 박 전 시장이 여비서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는 “냄새 맡고 싶다”는 등 낯 뜨거운 내용까지 있는 것으로 드러나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준 뉴스가 아닌가.
 
여권에 불리한 내용이 부각될까봐 부담스러웠나.

정권 지지율과 서울시장 선거에 악영향 끼칠까봐 빼라고 한 건가.
알아서 기었으니 수신료 인상과 중간광고 특혜 달라고 할 건가.
 
누가 이런 어이 없는 지시했나. 보도국장인가? 아니면 더 윗선인가?
기사에 관련 자료 넣는 것은 취재기자 판단이 우선 아닌가.
 
취재 기자들은 이런 사실을 뒤늦게 알고 거세게 항의했다고 한다.
영상 편집 부서에만 지시했나.
 
보도국장 등은 자살이 연상되지 않도록 하는 차원에서 박 전 시장의 마지막 CCTV 영상을 사용하지 말라는 뜻이었다고 변명하지만 이 역시 거짓이다.
기자들에 따르면 보관 중인 영상자료에는 해당 영상 자체가 없다고 한다.
 
경고한다.
KBS는 선거 도우미로 나서지 마라.
양승동 사장은 즉각 감사 착수하고, 진상 규명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