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 "박원순 피해자 '2차가해'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내면 '4차 가해'"
조은희 "박원순 피해자 '2차가해'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내면 '4차 가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15일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이 서울시장 후보를 내는 것은 4차 가해"라며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은희 구청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제 서울중앙지방법원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사실로 인정하는 판결을 했다"며 "사법부가 피해자의 피해를 법적으로 인정함으로써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고 진실의 문을 열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말했다.

조 구청장은 "민주당은 사법부의 엄중한 판단을 존중해서 지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의 초심을 뒤집고 당헌당규를 개정해 서울시장, 부산시장 후보를 내겠다는 잘못된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며 "법원 판결이 나왔음에도 민주당이 서울시장 후보를 내는 것은 피해자에 대한 4차 가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양성평등과 여성가족정책을 추진해 온 서울시장 출마자 입장에서 제가 서울시정을 맡게 되면 박 전 시장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TF(태스크포스)를 꾸릴 생각"이라며 "피해자가 복잡한 신고 절차를 거치지 않고 구청장 핸드폰으로 바로 신고하고 구청장이 해당 사건에 대해 직접 처리에 나서는 '서초구 Me2 직통센터' 시스템을 서울시에 맞게 보완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조은희 구청장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2차 가해에 대해 "(법원이) 명백한 범죄행위의 피해자를 ‘피해호소인’ 운운하면서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지속해온 민주당과 서울시 ‘6층 사람들’ 그리고, 친민주당 ‘짝퉁진보’ 인사들의 야만적인 범죄 옹호 행위가 잘못된 것으로 밝혔다"며 "박원순 전 시장 체제에서도, 서정협 권한대행 체제에서도 성폭력 대응 의지는 없고, 말로만 해왔다는 점을 확인해 주었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