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앤 기획] 성폭력부터 저급한 성의식까지...도대체 민주당 사람들은 왜 이럴까?
[펜앤 기획] 성폭력부터 저급한 성의식까지...도대체 민주당 사람들은 왜 이럴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과 '인권' 부르짖던 그들...정권 창출 위해 '연기'를 했던 건 아닐까?
역겨운 가면 벗기기 위한 첫 걸음은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박원순-오거돈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한 피해자들은 여전히 지옥 속에 살고 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左),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左),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남자를 알아야 시집을 간다" "냄새 맡고 싶다"

야한 영화에나 나올 법한 이런 저급한 말을 한 사람은 누구일까? 바로 자신의 여비서를 성추행하고 부끄러움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사망 당시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1부(재판장 조성필)는 14일 박원순 전 시장의 여비서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피해자는 과거 정신과 상담에서 박 전 시장이 생전 자신에게 가했던 성폭력 내용을 공개했다. 피해자는 '박 시장이 야한 문자와 속옷 차림 사진을 보냈고, 남자를 알아야 시집을 간다고도 말했다'고 고백한 것이다.

재판부는 해당 정신과 상담 기록 등을 토대로 "피해자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인해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은 건 틀림없는 사실"이라고 판단했다. 피해자 측 변호인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 어머니가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를 공개하며 피해자와 가족이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피해자 어머니는 "어쩌다 잠이 든 딸의 숨소리가 들리지 않으면 나는 우리딸이 숨을 쉬지 않는지 확인을 하느라 잠을 잘 수가 없다"고 했다. 박 전 시장은 자신이 저지른 잘못이 세상에 알려지기도 전에 무책임하게 목숨을 끊었지만 살아 남은 피해자는 죽음보다 더한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죽음으로 모든 죄를 덮을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들이 말하는 소위 '성인지 감수성'을 그렇게나 떠들어댔던 문재인 정부를 위시한 민주당 사람들은 이런 극악무도한 짓을 한 박 전 시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자 어떤 반응을 보였나? '여성 대통령'을 자임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박 전 시장의 장례식장에 조화를 보내 애도했다. 대신 빈소를 찾은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대통령께서 연수원 시절부터 오랜 인연을 쌓아오신 분인데 너무 충격적이란 말씀을 하셨다"고 했다. 이해찬 당시 민주당 대표는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을 묻는 한 기자의 질문에 "그건 예의가 아니다. 이런 XX자식 같으니라고!"라며 역정까지 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맑은 분이시기 때문에 세상을 하직할 수밖에 없지 않았나 하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여성인권운동 경력으로 국회의원이 된 남인순 민주당 의원이 박 전 시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박 전 시장 측에 피소 사실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점이다. 남인순 의원 역시 박 전 시장 사망 당시 침통함을 금치 못한 바 있다. '성폭력 가해자'의 장례식을 무슨 자랑이라도 하듯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간이나 치른 것도 어이없는 일이다. 게다가 당시는 우한코로나(코로나19) 유행이 심각한 상황이었다.

안희정·오거돈·박원순의 성폭력만이 문제는 아니다. 민주당은 저급한 성의식으로도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과거 고등학교 강연에서 학생들에게 마치 매춘을 합리화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 박범계 의원은 지난 2012년 6월 당시 자신의 아들이 재학 중이던 충남고등학교에서 '법과 정치의 중간에 있었던 삶'을 주제로 청렴 교육 특강을 진행했다.

박 의원의 개인 유튜브 '박범계TV'에 올라온 해당 영상을 보면 당시 초선 의원이었던 박 의원은 학생들을 향해 "아침마다 뭐가 불끈불끈하지, 밤에는 부르르 떨리고 그러지"라고 물은 후 "사람은 남자든 성년이 되면 성적 욕망이 생긴다"고 했다. 또 "여자의 성을 돈으로 사는 것은 합법인가 불법인가"라고 재차 물었고, 학생들은 "불법"이라고 답했다.

대전이 지역구인 박 의원은 "대전 시내에는 매춘하는 장소들이 있다, 없다"라고 다시 한번 물은 뒤에 "불법이죠. 가면 안 되는 겨"라고 사투리를 사용해 말했다. 그러면서 뜬금없이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 책 내용을 언급하며 "저 여자에게 돈을 가져가서 성을 팔라고 제의를 하고 여자는 돈이 필요해서 성을 제공하는 대신에 돈을 받는다"며 "자유주의자인 나는 (성매매가) 정의다, 그게 정의가 아니라고 볼 수 없다는 주장을 한다"고 했다. 아직 성의식이 완성되지 않은 학생들이 듣기엔 '매춘을 해도 상관없구나'라는 의도로 읽힐 수도 있는 위험한 발언이었다. 법무부는 논란이 확산되자 "고등학생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려고 한 말"이라고 궁색한 해명을 내놨다.

문재인 정부 집권 초기 좌파 인사들의 연이은 '미투' 논란과 안희정·오거돈·박원순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비서 성폭력 사건, 그리고 일부 의원들의 저급한 성의식까지. '여성'과 '인권'을 기치로 걸고 탄생한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 사람들은 도대체 왜 이럴까? 답은 간단하다. 그들은 정권 창출을 위해 여성과 인권을 보호하는 척 '연기'를 했을 뿐이다. 그들의 역겨운 가면을 벗기기 위한 첫걸음은 4월 서울·부산 보궐선거에서 유권자들이 올바른 선택을 하는 것이다. 박원순, 오거돈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한 피해자들은 여전히 지옥 속에 살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