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근혜 사면? 대법원 선고 당일 언급은 부적절"
靑 "박근혜 사면? 대법원 선고 당일 언급은 부적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4일 대법원에서 징역 20년형이 확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대법원 선고가 나오자마자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 선고에 대해 "저는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사면과 관련한) 별도의 말씀은 듣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민석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 선고에 대해 "국회 탄핵에 이어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 농단 사건이 마무리됐다"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는 헌법 정신이 (대법원 선고로) 구현된 것"이라고 했다.

또 "전직 대통령 복역이라는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 사면을) 신년 기자회견에서 어차피 여러분들이 (문 대통령에게) 질문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문 대통령이 대법 선고 소식을 듣고 한 말씀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청와대 입장은 발표했다"고 답변을 피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