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 "대구·부산까지 간 안철수, 대선 나왔나...결국 '야심'에 희생되는 것은 서울시민의 삶"
조은희 "대구·부산까지 간 안철수, 대선 나왔나...결국 '야심'에 희생되는 것은 서울시민의 삶"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민들, 대권병에 걸린 중앙정치인보다 시민 생활 챙겨줄 인물 요구"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최근 행보를 보면 서울시민이 보이지 않는다"며 "도대체 서울시민의 삶에 관심이나 있냐"고 비판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장 자리를 차기 대선으로 가는 지름길로 여기는 영악한 야심가가 꿰찰 때, 인기몰이를 위해 과속행정을 하게 되고, 결국 ‘야심’에 희생되는 것은 서울시민의 삶"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안 후보님의 최근 행보를 보면 너무 업(UP)됐다. 벌써 시장이 다 된 듯이 대권 행보를 하는 것으로 비쳐진다"며 "변한 줄 알았는데, 번번이 시민과 국민을 실망시킨 ‘과거의 안철수’ 그대로인 것만 같다"고 지적했다.

특히 조 구청장은 안 대표가 최근 대구와 부산을 방문하고 김동길 박사와 반기문 전 총장 등을 만난 것에 대해 "정초에 창신·숭인지구 도시재생 현장에 사진 찍듯이 다녀오신 이후 도대체 지금 어디를 돌아다니고 계시냐"며 "천만 서울시민의 삶과 문제 해결과는 전혀 동떨어진 행보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야권후보 단일화에 대한 안 후보님의 고집이 참 딱하다"며 "독자적으로 출마해서 무능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시장을 탄생시켰던 과거처럼 또 야권의 공적이 될지, 우려감이 커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은희 구청장은 "명심해야 할 것은 언제나 그 한가운데에는 천만 서울시민의 삶이 있어야한다는 것"이라며 "시민들은 대권병에 걸린 중앙정치인보다 서울시민들의 생활을 보듬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인물, 글로벌 도시 서울시의 비전과 품격, 자부심을 챙겨줄 실력 있는 인물을 요구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조은희 서초구청장 페이스북글 전문]

안철수 후보님, 서울시민은 도대체 어디 있습니까?
- 지지율에 취한 오만함을 접으시고, 서울 시민부터 챙기십시오-

안철수 후보님의 최근 행보를 보면 서울시민이 보이지 않습니다. 안 후보님이 도대체 서울시민의 삶에 관심이나 있으신가요? 서울시의 주인인 서울시민이 지금 막막함 속에 눈물을 흘리고 계신 것이 안 보이시나요? 저는 그동안 서울시장은 천만 서울시민의 생명과 재산, 안전, 삶의 질을 챙기고, 예산 40조 살림을 잘해 시민의 삶에 플러스가 되는 ‘모범운전자’라야 한다고 누누이 말씀드렸습니다. 서울시장 자리를 차기 대선으로 가는 지름길로 여기는 영악한 야심가가 꿰찰 때, 인기몰이를 위해 과속행정을 하게 되고, 결국 ‘야심’에 희생되는 것은 서울시민의 삶이기 때문입니다.

처음에는 저도 안 후보께 박수를 쳤습니다. 작년 12월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 야권단일화에 몸을 던지겠다고 기자회견 하시던 모습이 기득권을 버린 헌신으로 비쳐졌기 때문입니다. 안 후보님의 ‘변화된’ 그런 모습이 지지도를 올린 동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말하자면 안 후보님의 지지는 ‘안철수’ 개인에 대한 지지라기보다, 정체된 민주당 10년 서울을 끝장내고 다시 활기찬 서울을 만들라는 시민들의 변화에 대한 열망이 녹아난 것입니다.

그런데 안 후보님의 최근 행보를 보면 너무 업(UP)되셨습니다. 벌써 시장이 다 된 듯이 대권 행보를 하는 것으로 비쳐집니다. 변한 줄 알았는데, 번번이 시민과 국민을 실망시킨 ‘과거의 안철수’ 그대로인 것만 같다는 뜻입니다.

첫째, 안 후보님은 지금 서울시장 선거에 나오셨습니까? 대통령 선거에 나오셨습니까? 왜 서울시민들의 삶은 뒷전입니까? 정초에 창신·숭인지구 도시재생 현장에 사진 찍듯이 다녀오신 이후 도대체 지금 어디를 돌아다니고 계십니까? 왜 대구 동화사까지 가서 홍준표 의원을 만나시는지요. 우연한 만남이라지만, 국민들도 알 것은 다 압니다. 대구에 이어 부산까지 다녀오셨죠. 서울에서도 김동길 박사, 반기문 전 총장 등을 만나는 모습이 표출되는 것을 보니 천만 서울시민의 삶과 문제 해결과는 전혀 동떨어진 행보를 하고 있습니다.

저는 안 후보께서 실패한 도시재생 1호 창신·숭인지구 뿐만 아니라 교통지옥인 은평구과 서대문구, 스크린도어도 없는 창동역, 소외된 서울의 서남권 끝자락 금천, 구로의 주거현장에도 가보시라고 권했습니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이상 힘겨운 삶을 살아가고 있는 시민들의 호소에 귀 기울이고 현장을 찾아서 직접 보고 대안을 제시해야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안 후보님의 ‘서울 시민이 없는’ 외곽행보가 더욱 실망스러운 겁니다.

둘째, 야권후보 단일화에 대한 안 후보님의 고집이 참 딱하십니다. “어떤 방식의 단일화도 좋다”던 초심은 어디로 갔습니까? 그새 말을 바꿔, 야권후보 단일화는 나를 중심으로만 가능하다고 우기시는 것 같습니다. 우주가 ‘안철수’ 중심으로 움직여야 된다는 것이지요. 진정 나 아니어도 다른 사람이 되는 야권단일화를 흔쾌히 수용할 있을지, 여의치 않으면 이번에도 철수하는 것인지, 독자적으로 출마해서 무능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시장을 탄생시켰던 과거처럼 또 야권의 공적이 될지, 우려감이 커집니다.

저는 안 후보님뿐만 아니라 나경원 전 원내대표님, 오세훈 전 시장님등 대선 주자급들의 출마도 환영합니다. 참신한 인물들과 대선 후보급 인물들이 경쟁하는 모습은 야권에 인물들이 많다는 것을 보여주고, 흥행에도 도움이 되는 좋은 일입니다. 변화를 몰고 올 참신한 인물과 경험을 가진 분들이 승부하는, 치열하고 감동적인 경선으로 야권 단일후보를 선출하는 것이야말로 야권 승리의 첫걸음입니다. 이는 버림받은 보수가 매력 있는 보수로 변화하는 길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명심해야할 것은 언제나 그 한가운데에는 천만 서울시민의 삶이 있어야한다는 것입니다. 시민들은 대권병에 걸린 중앙정치인보다 서울시민들의 생활을 보듬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인물, 글로벌 도시 서울시의 비전과 품격, 자부심을 챙겨줄 실력 있는 인물을 요구하고 있다고 믿습니다.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서울시장 후보의 가장 중요한 자질을 묻는 질문에 ‘정책 전문성’이라는 응답(40.2%)이 가장 많았던 것도 이러한 민심의 반영이 아닐까요?

코로나19로 파탄 난 민생경제에 대한 해법, 앞으로도 안심 못할 감염병 대응, 백신공급 준비, 주거 안정과 일자리 창출, 동서남북 균형발전과 교통대책, 서울시민의 삶의 질 개선과 상처받은 시민들을 위해 따뜻한 눈물 한 방울이 있는 대안 제시, 이를 위한 공정하고도 뜨거운 토론과 경쟁이 있어야 합니다. 거기에 안 후보님도 기득권을 버리고 동참하겠다고 하신 것 아닙니까?

안 후보님.

후보님의 가장 큰 적은 후보님 자신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더 정확히 말하면 대세론이라는 기득권에 갇힌 후보님의 ‘오만’이지요. 저는 인기는 연기와 같다고 생각합니다. 언제 흩어질지 모르는 것이죠. 대세론으로 후보님이 야권후보로 굳어질 것이라고 착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야권 단일화도 시민을 가장 중심에 놓고 해야지, 외곽을 다니면서 정치원로를 등에 업고, 계산기 두드려가면서 단일화 몰이를 할 것이 아닙니다.

서울시민들은 자신의 필요에 따라서만 움직이면서 표 계산하는 사람과 진정성이 있는 리더를 구분하는 현명한 분들이십니다. 서울시장으로 나오시려면, 제발 서울시민에게 관심을 가져주시길 당부 드립니다. 이번 선거는 어느 한 정치인의 입신양명을 위해서가 아닌, 천만 서울시민이 주인공이 되는 선거가 되어야합니다. 그런 선거가 우리의 미래이어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