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안철수 잘 아는 사람들은 모두 그에게 부정적...겪어보면 알 것"
이준석 "안철수 잘 아는 사람들은 모두 그에게 부정적...겪어보면 알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잘알'들의 공통적인 견해...용두사미식으로 끝날 것으로 생각"
"국민의힘 후보와 단일화? 김종인 위원장 있는 한 쉽지 않을 것"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3일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안잘알', 다시 말해 '안철수 잘 아는 사람들'은 전부 다 부정적"이라고 혹평했다. "겪어보면 (알게) 될 것이다. '안잘알'들의 공통적인 견해"라고도 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상돈 전 교수는 안 대표와 같이 일을 한 분들인데, 이 분들이 안 대표의 이런 행보에 대해 용두사미식으로 끝날 것 아니냐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안철수 대표가 이번에는 표정 등이 달라지지 않았느냐'는 물음엔 "저번에는 더 달랐다"며 "머리도 바꾸고 목소리도 바꾸고 포스터도 바꾸고 다 달랐다"고 했다. 또 "이번에는 사실 이보다도 메시지가 조금 달라지기는 했다"며 "그 전에는 제3지대론으로 나왔다. 이것은 신선한 충격이었다"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결국 단일화 과정 중에서는 하던 것을 그대로 하지 않을까 한다"며 "'나 아니면 안 돼, 내가 나가면 이기고 네가 나가면 진다'는 이야기를 또 할 것으로 생각했다. 지금 그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외에 별 이야기가 없다"며 "단일화할 때를 보면, 안 대표가 듣는 사람에 따라서는 굉장히 모욕적일 수 있는 언사도 많이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예를 들어 국민의힘 후보들에 대해 '당신들이 나가면 진다', '내가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표가 나오겠느냐'는 식의 이야기도 할 것"이라며 "이는 제3지대론을 할 때 언사여야 하는데, 야권 단일 후보가 되고 국민의힘 표가 필요하다라고 했을 때 할 수 있는 언사는 아니어서 굉장히 불안하다"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윤상현 의원이나, 안 대표와 같이 일해본 적 없는 분들은 중도라는 게 진짜 안 대표의 상징성과 함께 존재한다고 보는 것"이라며 "그렇기에 국민의힘 파이를 키우기 위해 안 대표와 연대든 합당이든 함께 하는 게 좋다라고 말하는 건데, 한 번 다들 겪어보시면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후보와 안 대표 간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있는 한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