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쌍용차, 파업 중지 약속해야 지원...그렇지 않으면 단돈 1원도 지원하지 않을 것"
이동걸 "쌍용차, 파업 중지 약속해야 지원...그렇지 않으면 단돈 1원도 지원하지 않을 것"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13 14:46:45
  • 최종수정 2021.01.1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2일 법원에 기업 회생을 신청한 쌍용자동차 지원 문제와 관련해 "흑자가 나오기 전까지는 일체의 쟁의 행위를 중지하겠다는 약속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온라인 신년 간담회에서 유동성 위기에 처한 쌍용차 지원에 이 같은 조건을 내걸었다.

이 회장은 또 "단체협약을 1년 단위에서 3년 단위로 늘려서 계약해달라. 단체협약의 유효기간을 3년으로 늘려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조조정 기업이 정상화하기 전에, 흑자도 되기 전에 매년 노사협상한다고 파업하는 자해행위를 하는 경우를 많이 봤다"며 "이 딜이 종료되는 한 추가 지원은 없을 것인데, 쌍용차 노사의 불협화음으로 인한 자해행위는 없어야겠다는 생각에서 1년에서 3년으로 늘려줬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업성 평가와 함께 두 가지 전제조건이 제시되지 않으면 산은은 단돈 1원도 지원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쌍용차 노사를 향해선 "각오를 다지셔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 회장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로 이번을 놓치면 회생할 가능성이 없다. 성사된 투자가 결실을 못 맺고 다시 한번 부실화하면 그것으로 쌍용차는 끝이라고 생각해야 한다"면서 "이해 관계자와의 고통 분담 원칙에 따라 쌍용차 노사는 성실하게 협의에 임해야 하고, 사업성이 부족하면 자금 지원을 거절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