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 같은 정인이 양모의 엘리베이터 학대 CCTV 공개...네티즌들 '분노 폭발'
악마 같은 정인이 양모의 엘리베이터 학대 CCTV 공개...네티즌들 '분노 폭발'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13 10:47:49
  • 최종수정 2021.01.1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이 양모의 끔찍한 학대 장면...네티즌들 "악마도 울고 갈 여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양모의 끔찍한 학대로 세상을 떠난 16개월 정인이 사건과 관련한 학대 정황이 담긴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화면이 공개돼 네티즌들이 다시 한번 분노에 빠졌다.

TV조선은 12일 정인이 양부가 다니던 회사의 엘리베이터에서 지난해 8월 찍힌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정인이 양모 장씨는 정인이가 타고 있는 유모차를 거칠게 밀면서 엘리베이터에 탑승한다.

양모의 거친 행동 때문에 정인이가 탄 유모차는 벽에 부딪히고, 정인이는 불안한 듯 손잡이를 꼭 붙잡는 모습을 보인다. 양모는 또 다른 아이에게 손가락질을 하며 소리를 지르기도 한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 양모는 다시 유모차를 세게 밀며 밖으로 나간다. 정인이는 이때 버티지 못하고 두 다리가 하늘을 향할 정도로 뒤로 넘어지고 만다. 여기에 더해 우한코로나(코로나19) 사태가 극성을 부리던 시기임에도 양모는 마스크를 하고, 정인이는 하지 않은 모습도 안타까움을 더한다. 네티즌들은 "악마도 울고 갈 여자, 눈물만 난다" "저런 여자는 세상과 영원히 격리시켜야 한다. 정인아 미안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한편 양모 장씨는 1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남부지법 형사 13부(재판장 신혁재) 심리로 첫 재판을 받는다. 양모에게 적용된 혐의는 아동학대치사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양모의 혐의를 살인죄로 변경할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밝힐 예정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