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北 피살 공무원 유가족 만났다..."진상 규명 약속"
안철수, 北 피살 공무원 유가족 만났다..."진상 규명 약속"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12 15:49:30
  • 최종수정 2021.01.1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은 월북몰이로 피해자와 유가족의 명예 짓밟은 데 대해 사과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1일 부산에서 북한으로부터 피살당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아들을 만났다. (사진=국민의당 제공)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1일 부산에서 북한으로부터 피살당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아들을 만났다. (사진=국민의당 제공)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9월 북한군에게 피살당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가족을 만났다. 안철수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진상 규명을 약속하며 "정권은 월북몰이로 피해자와 유가족의 명예를 짓밟은 데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12일 페이스북에 전날 부산에서 유가족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피해자의 고2 아들, 초등 1학년 딸이 눈에 밟히고, 가슴에 얹혀서 그냥 따뜻한 밥 한끼 하면서 힘내서 살자는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저는 '왜 대한민국이 국민의 죽음 앞에서 손 놓고 있었는지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유가족에게) 말씀드렸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국가, 그런 정치를 꼭 만들겠다고 약속드렸다"고 했다.

또 "오죽하면 피해 공무원의 고2 아들이 대통령에게 직접 편지를 써서 명명백백하게 진상을 밝혀 아버지의 명예를 지켜 달라는 호소를 했겠나"라며 "하지만 정부는 냉담했다.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유가족이 해경, 청와대, 국방부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 청구는 모두 거부당했다. 사실을 호도하고 은폐했던 자들은 여전히 장관이고 청장"이라고 문재인 정권을 비판했다.

안 대표는 "아이들의 어머니가 '아버지를 잃은 슬픔도 감당하기 어려운데 거짓과 왜곡으로 사회적 낙인까지 찍혀 가족들 가슴엔 피멍이 들었다' '시련을 딛고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아들이 위축되고 불안해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게 너무 가슴 아프다'며 울먹이셨다"며 "군 당국이 국민의 죽음을 방치한 것에 대해, 국군 통수권자는 타이핑한 편지 한 장만 보냈을 뿐이다. 국가가 오히려 유가족의 마음을 갈기갈기 찢어놓았다"고 했다.

안 대표는 끝으로 "지금이라도 국가는 희생자의 죽음을 애도하고 유가족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국민의 생명을 구하지 못한 무능에 사과하고, 월북몰이로 명예를 짓밟은 데 사과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