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애틀랜타 연은 총재 "경제 강하게 회복...내년 하반기 금리인상 가능"
미 애틀랜타 연은 총재 "경제 강하게 회복...내년 하반기 금리인상 가능"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12 11:31:40
  • 최종수정 2021.01.12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의 라파엘 보스틱 총재가 이르면 내년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내다봤다고 CNBC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스틱 총재는 이날 애틀랜타 로터리클럽 주최로 열린 원격 질의응답 행사에서 "경제가 예상보다 좀 더 강하게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난 완화(정책)로부터의 후퇴와 재조정, 정책금리 변경 고려를 지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 경제가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에서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한다면 최소 2023년까지 현재의 '제로 금리'를 유지하기로 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 기조가 일찍 바뀔 수도 있다는 뜻이다.

다만 보스틱 총재는 "이런 일이 2021년에 일어날 것이라고 보지는 않는다. 우리가 그렇게까지 하려면 아주 많은 일이 일어나야 할 것"이라면서 "2022년, 아마도 2022년 하반기 또는 2023년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시각은 다른 연준 멤버들과의 평균적인 견해와는 아직 차이가 있다고 CNBC는 지적했다.

지난달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집계된 향후 기준금리 전망치는 현행 0.00~0.25%를 2023년까지 동결하는 것이다.

17명의 FOMC 위원 중 2021년 중 금리 인상을 전망한 위원은 한 명도 없었고, 2022년 금리 인상을 예상한 위원도 단 1명에 불과했다. 2023년에도 3명이 1차례만 인상할 것으로 내다봤고, 2차례 인상과 4차례 인상을 점친 위원이 각각 1명이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은 초저금리 유지 외에 대규모 자산 매입과 다양한 대출 프로그램을 가동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시장에 막대한 유동성을 풀고 있다. 이 중 몇몇 긴급대출 프로그램은 작년 말로 종료됐다.

또 이날 행사에서 보스틱 총재는 향후 성장은 얼마나 빨리 백신이 일반에 보급되고, 코로나19 대유행이 잡히느냐에 달렸다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