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에 몽둥이 휘두르는 中 공산당..."10억 명 소비자 개인신용정보 넘겨라"
마윈에 몽둥이 휘두르는 中 공산당..."10억 명 소비자 개인신용정보 넘겨라"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06 14:41:00
  • 최종수정 2021.01.0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눈밖에 난 마윈...'실종설'까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어
中인민은행, 국민신용정보 시스템 구축하려 앤트그룹에 고객신용정보 넘기라 요구했다가 퇴짜 맞아
"마윈의 데이터 독점 규제하겠다...데이터 제공 의무화 방안 마련 중"

중국 당국이 마윈(馬雲) 알리바바 창업자의 앤트그룹에 중국 소비자 정보를 내놓게 만드는 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10억 명의 고객 데이터를 요구했지만 마윈이 협조를 하지 않는다며 강제 수단까지 동원할 태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현지시간) 중국 규제당국이 방대한 양의 소비자 개인신용정보를 앤트그룹으로부터 넘겨받기 위해 여러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국무원 산하 반독점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WSJ에 "데이터 독점을 어떻게 규제할지가 이번 사안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당국은 앤트그룹이 인민은행의 범국가적 신용정보 시스템이나 신용등급 회사에 데이터 제공을 의무화하도록 만들 계획이다.

앤트그룹은 10억명이 쓰는 모바일 결제 시스템인 알리페이와 5억명이 이용하는 대출 서비스 등을 보유한 알리바바 산하 핀테크(금융 기술) 기업으로 마윈이 80% 지분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마윈이 소비자 신용 데이터를 독점한다는 점을 명분으로 앞세워 강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 실제로 마윈은 최근 수년간 국민 신용정보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당국의 고객 데이터 공유 요청을 거절해 왔다. WSJ에 따르면 수년 전 인민은행이 개인 신용정보회사를 만들 당시 마윈의 앤트그룹과 텐센트 등 관련 기업들은 고객 신용 데이터 공유를 거부했다.

현재 마윈은 벼랑 끝에 있다. 마윈이 지난해 10월 중국 정부의 금융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하자, 대노한 시진핑 국가주석은 직접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를 취소한 바 있다. 또 반(反)독점과 금융 안정을 이유로 알리바바그룹을 조사하고 사업 재편까지 요구한 상황이다.

마윈은 지난해 11월 2일 앤트그룹 경영진과 함께 인민은행, 금융감독 당국에 불려가 면담을 한 이후 공식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그가 공개 석상에 나온 것은 지난해 10월 23일 상하이에서 개최된 '와이탄금융서밋' 연설이 마지막이다. 중국 네티즌들은 '마윈 실종설'까지 제기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