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 죽으니 저래 죽으나! "헬스장 문 열겠다"...형평성 없는 방역조치에 '오픈 시위' 확산
이래 죽으니 저래 죽으나! "헬스장 문 열겠다"...형평성 없는 방역조치에 '오픈 시위'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장 SNS

헬스장 업주들이 방역 당국의 기준 없는 영업 제한 조치에 반발하며 운영을 재개하려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4일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수도권에 운영금지중인 자영업자 여러분 내일부터 모두 다 정상적으로 오픈하자"며 정부의 형평성 없는 조치에 항의했다.

그는 "우리 국민 대부분이 처음부터 3단계로 굵고 짧게 가자고 그렇게 이야기를 했지만, K-방역으로 자화자찬만 늘어놓더니 이게 무엇이냐"며 "머슴(정부) 월급 주는 주인들(국민)이 다 굶어 죽어간다"고 비판했다.

방역 당국은 3일까지였던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집합 금지 조치를 이달 17일까지 2주 연장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태권도, 발레 등 학원으로 등록된 소규모 체육시설에 대해서는 동시간대 교습 인원이 9명 이하면 영업을 허용하기로 하는 등 형평성 없는 방역조치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헬스장 업주들은 같은 실내체육시설이지만 다른 기준이 적용되는 방역 정책에 항의 차원에서 헬스장 문을 다시 여는 단체행동인 일명 '오픈시위'가 확산하는 모습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