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한문제, 중국 공산당 같은 교활한 조력자에게 더 이상 맡기지 말라”
폼페이오 “북한문제, 중국 공산당 같은 교활한 조력자에게 더 이상 맡기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부터 북한 관련 폭풍 트윗...“최대압박정책은 통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2일(현지시간) 미북 정상회담과 북한과 관련해 다수의 트윗을 연달아 올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일(현지시간) 북한문제에 대해 언급하면서 다수의 게시물을 자신의 트위터에 연달아 올렸다. 강경화 외무부장관에게는 작별인사를 보냈다.

폼페이오 장관은 “수십 년 동안 계속됐던 북한에 대한 회유와 위험한 불개입은 끝났다”며 “우리의 외교 정책을 중국 공산당과 같은 교활한 조력자(enabler)들에게 맡겨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북한은 지금’이라는 제목 아래 ▲더 이상 탄도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으며 ▲핵시험을 시행하지 않았으며 ▲정권은 더 약해졌고 ▲(북중) 국경에서의 긴장은 줄어들었다고 정리한 표를 게시했다.

그는 이 트위터에 “최대압박정책은 통한다” “아메리칸 퍼스트”와 같은 해시태그를 달았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강경화 장관을 향해 “한반도를 더 안전하고 더 자유롭게 만들도록 도와줘서 감사하다”며 “강 장관과 함께 일할 수 있어 좋았다”고 했다. 그는 과거 강 장관과 함께 찍은 사진도 공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된 다수의 트윗을 날렸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 대화를 시도했다. 유화정책은 결코 통하지 않는다. ‘전략적 인내’는 효과가 없었다. 따라서 우리는 새로운 무엇인가를 시도했다”고 썼다. 오바마 정권의 대북정책인 ‘전략적 인내’ 정책을 비판한 것이다. 그는 이 트윗에 “최대압박정책”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어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자신이 김정은과 만나 악수하는 사진을 게재하면서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서 나의 역할은 김 위원장과 미국의 협상의 문을 여는 것”이라고 회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유리한 위치에서 북한과 협상을 했다”며 “미국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제재를 가하도록 전 세계를 연합했으며 유엔이 제재를 가하도록 만들었다”고 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하는 사진을 게재하며 “싱가포르와 하노이에서 두 번의 정상회담이 열렸으며 이후 DMZ에서 역사적인 만남이 있었다. 승리를 부인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2018년 싱가포르 성명은 북한 지도자가 처음으로 발표한 광범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북한은 미북 정상회담이 시작한 뒤로 핵무기를 시험하지도 않았고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시험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의 송환과 6.25 참전 용사들의 유해 송환에 대해서도 기록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018년 5월 나는 수 년간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들을 데려올 수 있었다”며 “그 날은 내가 국무장관으로서 일했던 동안 최고의 날들 가운데 하나”라고 했다.

또한 그는 “우리는 한국 전쟁에서 전사한 70인의 미국인들의 유해를 모셔올 수 있었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국무부의 노력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18년 의회에 탈북자 지성호 씨를 초청하기 전과 후로 미 국무부는 탈북자들의 목소리를 들려주고 모든 북한주민들의 인권을 옹호하기 위해 주기 위해 지칠 줄 모르고 노력했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