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수 있나?...文 "코로나 백신 충분히 확보, 내년 2월부터 접종"
믿을 수 있나?...文 "코로나 백신 충분히 확보, 내년 2월부터 접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도입시기 더 앞당기는 노력 기울이는 중...접종 준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
특유의 자화자찬도..."K방역의 3T는 이미 세계의 표준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한코로나(코로나19) 백신 조기 확보에 사실상 실패하며 국민들의 비판을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이미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고, 돌발상황을 대비한 추가 물량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백신 접종이 늦어질 것이란 전망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초의 방침에 따라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도입시기를 더 앞당기는 노력도 기울이고 있으며 접종 준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며 "정부는 내년 2월부터 의료진, 노인요양시설 등의 집단수용자와 종사자 등 우선순위 대상자부터 접종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했다.

또 "국산 백신 개발에 대한 지원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에 대비해 백신주권을 확립하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한 일"이라며 "코로나를 완전히 종식시키고 일상으로 온전히 복귀하기 위해서는 방역과 백신, 치료의 세 박자가 모두 갖춰져야 한다. 국산 치료제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백신 개발에 있어서는 아직 세계수준과 차이가 있지만 치료제는 뒤처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그동안 밝혀왔고 현재까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치료제 개발과 상용화에 빠르게 성공한다면 코로나 극복의 또 다른 길이 열릴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대한민국은 방역 선도국에서 더 나아가 방역 백신 치료 세 박자를 모두 갖춘 또 다른 모범국가가 돼 세계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우한코로나(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명대를 오르내리는 등 상황이 진정되지 않는 것에 대해선 "지금의 양상은 마치 코로나의 확산력과 우리의 방역 역량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 같은 상황"이라며 "국민들께서도 코로나를 꺾을 마지막 고비라고 인식해주시고 한번 더 힘을 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유의 자화자찬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진자 수가 8000만명, 사망자 수가 170만명이 넘는 가운데서도 우리는 상대적으로 잘 대응해왔다. 덕분에 경제적 충격에서도 다른 나라들보다 훨씬 적은 충격으로 선방할 수 있었다"며 "K방역의 성공 요인으로 흔히 신속한 검사(Test), 추적(tracing), 치료(treat)로 이어지는 3T를 꼽는다”며 “K방역의 3T는 이미 세계의 표준이 됐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우리 국민들의 높은 협조와 참여야말로 수치로 계산할 수 없는 진정한 K방역의 성공요인"이라며 "일년 내내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방역에 최선을 다해주신 국민께 최고의 경의와 감사를 바친다. 국민들께서도 최고의 자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