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복귀에 분노 드러냈던 가수 이승환, 이번엔 "그놈의 빨갱이 타령 지겹다"
尹 복귀에 분노 드러냈던 가수 이승환, 이번엔 "그놈의 빨갱이 타령 지겹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네티즌의 "이승환 빨갱이놈" 비판에 이같이 반응
(사진=이승환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승환 페이스북 캡처)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복귀 결정을 비난하는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던 가수 이승환이 이번엔 자신을 비판하는 한 네티즌의 댓글에 대해 "빨갱이 타령을 지겹다"고 맞받아 다시 한번 도마 위에 올랐다.

이승환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방송 화면과 그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이승환이 캡처한 댓글은 "이승환 빨갱이놈. 정치에 끼어들지 말고 노래나 똑바로 하라"며 "어린놈이 나라를 망쳐 먹는 데 끼어들지 말고"라는 내용이었다.

이승환은 해당 댓글에 대해 "그놈의 빨갱이 타령은 지겹지만, 어린놈으로 보였다면 고마(워)"라고 맞받았다.

이승환은 앞서 지난 24일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법원의 윤석열 총장 직무 복귀 결정 기사를 공유하며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라고 분노했다. 이와 함께 #검찰개혁 #사법개혁 #언론개혁 등의 해시태그를 넣었다.

한편 이승환은 박근혜 정부에선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여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난했고, 문재인 정부 들어선 소위 '검찰개혁' 촉구 집회에 참석해 선동적인 발언을 하는 등 대표적인 좌파 성향 연예인으로 유명하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