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가해자 지칭 여부' 끝내 즉답 피한 여가부장관 후보자, 野 "권력 대변 급급"
'박원순 가해자 지칭 여부' 끝내 즉답 피한 여가부장관 후보자, 野 "권력 대변 급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 후보자가 2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2020.12.24 (사진=연합뉴스)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 후보자가 2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2020.12.24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후반기 여성가족부 장관으로 정영애 후보자가 지명돼 인사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정 후보자는 '박원순 前 시장에 대한 가해자 지칭 여부'에 대해 끝까지 즉답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 빈축을 샀다.

정 후보자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박원순·오거돈 前 시장이 성범죄 가해자가 맞느냐"고 질문하자, 정 후보자는 즉답을 피하고 "박 시장이 사망하셨고, 그로인해 공소권 없음으로 될 가능성이 많다"고 답변했다.

그는 해당 사건을 '권력형 성범죄'로 규정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를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결국 박 前 시장에 대해서는 이렇다할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은 것이다.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은 정 후보자에게 "박 前 시장에 대해 가해자라고 분명히 말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가족부가 여성의 권리를 보호하는 것보다 권력을 대변하는 데에 급급하기에 국민은 여성가족부의 존재 이유가 없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정 후보자는 "피해자 반대편을 가해자라고 하는 게 맞다"고 응답하면서도 "어쨌든 (박 前 시장은)고인이 되셨고 수사 중이다"라고 짧게 응답했다. 다만 '피해자' 지칭에 대해서는 "피해자라고 부르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에서 박 前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해 논란을 촉발시킨 바 있다. 민주당의 당시 모습과는 다소 차이가 나타나는 부분이다.


정 후보자의 과거 발언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과거 충청북도 여성정책관 시절을 언급하면서 "충북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여성이 집에 들어앉도록 하는 정책도 하라'는 비하 발언에 대해 정 후보자가 '알겠다'라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충북도 여성정책관 자리는 충북 여성 전체를 대신해 여성 권익을 보호하는 자리인데 이런 말도 안 되는 질문에 '알겠다'고 답변하는 것은 여가부 장관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정 후보자는 "행정사무감사 특수성에 대해 조금만 이해해달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한편, 정 후보자 외에도 전날인 23일에는 '자녀 입학 문제 및 망언' 등으로 문제를 일으킨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변 후보자는 이날 "우리나라는 아침을 서로 모르는 사람과 먹지 않는 문화"라면서 "특히 여성은 화장이라든지 이런 것들 때문에 (잘 모르는 사람들과)아침을 같이 먹는 게 아주 조심스럽다"고 말해 '여성비하'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