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일기 '응삼이' 박윤배, 폐섬유증 투병 중 별세...향년 73세
전원일기 '응삼이' 박윤배, 폐섬유증 투병 중 별세...향년 73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별세...그간 폐섬유증으로 투병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윤배.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MBC '전원일기' 응삼이 역으로 유명한 배우 박윤배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박윤배는 18일 오전 별세했다. 고인은 그간 폐섬유증으로 투병해 왔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19일 오전 현재 가족들이 빈소를 지키고 있으며, 우한코로나(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 상황이라 조문은 받고 있지 않다. 발인은 20일 오전이며, 장지는 충남 공주 나래원이다.

박윤배는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뒤 지난 1973년 MBC 6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 여러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전원일기'에서 응삼이 역을 맡아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