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IPTV 매출, 처음으로 지상파 '추월'...방송시장매출 17조7000억원
지난해 IPTV 매출, 처음으로 지상파 '추월'...방송시장매출 17조7000억원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2.17 16:09:47
  • 최종수정 2020.12.17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인터넷TV(IPTV) 매출이 처음으로 지상파 매출을 넘어섰다. 유료방송 가입자 중에서도 IPTV가 차지하는 비중이 처음으로 과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방송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방송 매출은 17조7000억원으로 전년보다 2.1% 증가했다.

지상파방송 사업자의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7.4% 감소한 약 3조5000억원으로 지상파 3사 모두 전년 대비 매출액이 줄었다.

방송사별로는 KBS는 1조3456억원(-5.2%), MBC는 8745억원(-3.9%), SBS는 7076억원(-16.5%)로 집계됐다.

유료방송사업자의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5.7% 증가한 약 6조4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IPTV 매출액은 3조8566억원으로 처음으로 지상파 매출액(3조5168억원)을 넘어섰다.

사업자 유형별로는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가 2조227억원(-3.2%), IPTV 3조8566억원(+12.2%), 위성방송 5485억원(-1.2%)이었다.

유료방송 가입자는 3381만 단자(설치된 IPTV의 수)로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특히 IPTV 가입자 수는 1566만 단자로 전체의 50.6%를 차지하면서 2008년 IPTV 출범 이후 처음으로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 수의 절반을 넘겼다.

방송프로그램 수출액은 약 3억7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4035만 달러(+12.3%) 늘었고, 방송프로그램 수입액은 전년 대비 51만 달러(-0.5%) 감소한 약 97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