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청하, 우한코로나 확진 "모든 활동 중단...자가격리 돌입"
가수 청하, 우한코로나 확진 "모든 활동 중단...자가격리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백 코앞인데...향후 활동에 차질 불가피할 듯
가수 청하. (사진=연합뉴스)
가수 청하. (사진=연합뉴스)

가수 청하가 우한코로나(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의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 측은 7일 공식 팬카페에 "청하는 최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하고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7일 오전 검사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청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 등은 함께 검사를 진행했거나 진행할 예정이며, 확인이 되는대로 이에 대한 후속 조처를 취하겠다"며 "당사는 정부 방침에 적극 협조하여 회사 전체 방역 및 추가 감염의 위험은 없는지 전반적으로 점검을 실시하고, 전체 아티스트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한편 청하는 첫 번째 정규앨범 '케렌시아'(QUERENCIA)의 선공개 싱글 'X'(걸어온 길에 꽃밭 따윈 없었죠)를 오는 10일 발매하고 활동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컴백을 코앞에 두고 우한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향후 활동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