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고인민회의 내년 1월 개최...對美 메시지 나올까
北, 최고인민회의 내년 1월 개최...對美 메시지 나올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조선로동당 기관지 '로동신문' 5일 보도
북한 최고인민회의의 모습.(사진=연합뉴스)
북한 최고인민회의의 모습.(사진=연합뉴스)

북한 조선로동당의 기관지 ‘로동신문’이 내달 중순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로동신문’은 5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의 결정으로 내달 중순 최고인민회의가 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북한 각지의 대표들로 구성된 대표들이 참석하는 최고인민회의는 1년에 한 차례 내지는 두 차례 소집돼 예산을 결정하고 법률의 제정 내지는 개정, 주요 인사결정 등 북한 정책의 주요 사항 등을 의결하는 기구다.

이번 최고인민회의의 의제는 구체적으로 알려진 바는 없으나, 중국발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방역 대책 관련 내용이나 조 바이든 새 미국 행정부의 출범에맞춘 대외정책 방침 등의 제시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다만, 북한 김정은은 지난해 개정된 북한 헌법에 따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을 맡지 않기로 해 제14기 대의원으로 선출되지 않아 이번 회의에는 참석하지 않을것으로 보인다.

최고인민회의가 마지막으로 개최된 것은 지난 4월이었다. 이 때에도 김정은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