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中공산당 및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비자 발급 제한 조치
美 국무부, 中공산당 및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비자 발급 제한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도 이같은 비자 발급 제한 조치는 계속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사진=로이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사진=로이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중국 공산당 및 중국 정부 당국자 등에게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제재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4일(현지시간) 성명에서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에 반하는 자를 미국은 환영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확히 하기 위해 앞으로도 이처럼 비자 발급 제한을 계속하겠다”며 중국 공산당 및 중국 정부 당국자에게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했음을 분명히 했다.

미 국무부는 제재 대상자의 구체적인 정보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이번에 제재를 부과당한 이는 미국 등 중국 국외에서 활동하며 중국에 대한 비판적 의견을제시해 온 인사들을 표적으로 협박 등을 지속해 온 중국 공산당 통일전선공작부 관계자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명에서는 중국 공산당 통일전선공작부가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 및 티베트 지역에서의 인권 침해에 반대하는 학자 및 시민단체 등을 대상으로 위협을 가하고 표적 대상이 된 개인 정보를 입수해 인터넷상에 공개하는 행위를 반복해 왔다는 점이 명기됐다.

이에 앞서 미 국무부는 중국 공산당원과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발급하는 업무용 및 관광 비자의 미국 내 체류 기간을 기존 10년에서 1개월로 단축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