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사퇴' 촉구?...與이광재 "秋-尹, 文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는 게 뭔지 생각해봐야"
'동반사퇴' 촉구?...與이광재 "秋-尹, 文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는 게 뭔지 생각해봐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대선 출마는 바람직하지 않은 일...지지율이라는 게 무슨 의미가 있나"
자신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즉답 피해..."노무현이라는 한 남자만 열심히 사랑"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강원 원주갑)은 3일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극에 달한 상황에 대해 "추 장관도 그렇고, 윤 총장도 그렇고 결국 대통령이 임명한 분들인데 그러면 대통령에 누가 되지 않는 게 무엇인지를 생각해봐야 한다"고 했다. 일각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동반사퇴설'에 힘을 실어준 발언으로 해석됐다.

이광재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국민들의 마음과 생활이 나아지고, 편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게 공복이 가져야 할 기본 자세"라고 했다.

이 의원은 진행자의 '공수처 출범 후 추 장관이 그만두는 게 맞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솔로몬의 지혜 같은 게 필요한데 누가 더 국민을 사랑하는지 한 번 지켜봐야 한다"고 두루뭉실하게 답했다.

이 의원은 여론조사에서 3강 구도를 굳힌 윤석열 총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고 보고, 또 그렇게 (출마를)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여론조사는 정말 거품 같은 것"이라며 "국민들이 얼마나 고통받고 있는데 그 지지율이라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자신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도 즉답을 피하며 "저는 노무현 대통령이라는 한 남자만 열심히 사랑하면 충분하다고 본다. 사실 마음 속에 김경수 지사를 도우려고 생각했고, 2~3년 전부터 이야기를 많이 했다. 이번 재판이 이렇게 돼서 너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