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노조 "노사정 회의체 구성하자"
대한항공-아시아나 노조 "노사정 회의체 구성하자"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2.03 10:22:32
  • 최종수정 2020.12.0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아시아나 노조가 구조조정과 관련해 노사정 회의체 구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앞서 산업은행과 대한항공은 "인위적 구조조정은 없다"고 강조한 바 있으나, 노조측에선 이들을 노사정 회의체로 끌어들이려는 모습이다.

대한항공-아시아나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는 3일 입장문을 내고 "노사정 회의체를 구성해 노동자들과 인수·합병에 따른 고용안정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 아시아나항공 노조 등 4개 노조의 연합이다.

이들은 "노사정 협의 없는 일방적 인수 합병에 유감"이라며 "수차례 노사정 회의체 구성을 공식 제안했지만 정부와 산은은 아무런 답변 없이 여론몰이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문제는 '오너리스크'로 발생한 기업 부실이 원인인데 책임지는 사람은 없고 부실 경영을 감시해야 할 채권자, 산은이 그들의 잘못을 지우고 오히려 특혜를 주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대한항공과 산은은 아시아나항공 통합 이후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없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산은은 일찍이 이동걸 산업은행장이 나서 노조의 반발을 우려해 해고는 없다고 약속했으며,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도 지난 2일 "해당 사항은 (산은과의) 계약서상에 이미 확약돼 있고, 진정성이 있다"며 "인수한다 해도 인위적인 구조조정하지 않을 것을 다시 한번 대한항공, 아시아나, 자회사 직원분께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LCC(저가항공사)들의 구조조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으로 한진칼 자회사인 진에어와 아시아나항공의 에어부산, 에어서울의 통합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이들이 통합되면 현재 LCC 업계 선두인 제주항공을 밀어내고 통합 LCC가 1위로 올라서게 된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