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의 마지막 발악 "검찰, 민주적 통제 거부...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 느낀다"
秋의 마지막 발악 "검찰, 민주적 통제 거부...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 느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盧 탄핵 앞장섰던 秋, 故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사진 올려...'대깨문'들 향한 SOS 메시지?
윤석열 총장과의 '동반퇴진설' 일축..."무서움과 공포 느끼지만, 저의 소임 접을 수 없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3일 "검찰은 '검찰당'이라 불릴 만큼 정치세력화 돼 민주적 통제 제도마저 무력화시키고 있다"며 "검찰권 행사를 차별없이 공정한 법치를 행하는 검찰로 돌려놓기 위해 흔들림 없이 전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미애 장관은 노 전 대통령 영정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와 징계 청구 명령 이후 자신의 측근으로 분류됐던 검사들을 비롯, 거의 모든 검찰 구성원들이 반발하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11여 년 전 세상을 떠난 노 전 대통령을 소환한 것이다. 일각에선 마지막 기댈 구석인 '대깨문'들을 향한 SOS 메시지로 읽힌다는 분석도 내놨다.

(사진=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사진=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은 수사와 기소의 잣대를 고무줄처럼 임의로 자의적으로 쓰면서 어떤 민주적 통제도 거부하고 있다. 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를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검찰은 가혹한 표적수사를 자행하고도 부패척결, 거악 척결의 상징으로 떠올라 검찰 조직내에서는 승진 출세의 가도를 달리고 검찰 조직 밖으로 나가서도 거액의 수임료를 받고 선임계를 내지 않고 변론을 하는 특혜를 누렸다"며 "막대한 부를 축적하는 등 전관과 현직이 서로 챙기며 선배와 후배가 서로 봐주는 특수한 카르텔을 형성하여 스스로 거대한 산성을 구축해왔다"고 검찰을 일방적으로 매도했다.

또 "인권침해를 수사해야하는 검찰이 오히려 인권침해를 저지르고, 수사가 진실과 사실에 입각하지 않고 짜맞추기를 해서 법정에서 뒤집힐 염려가 없는 스토리가 진실인양 구성하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가혹한 수사를 했다"며 "전직 대통령도, 전직 총리도, 전직 장관도 가혹한 수사활극에 희생되고 말았다"고 했다.

추 장관은 정치권 일각에서 흘러나오는 윤석열 총장과의 '동반퇴진설' 또한 일축했다. 그는 "이 백척간두에서 살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를 느낀다"면서도 "그렇기에 저의 소임을 접을 수가 없다"고 했다.

추 장관은 끝으로  “검찰 독립성의 핵심은 힘 있는 자가 힘을 부당하게 이용하고도 돈과 조직 또는 정치의 보호막 뒤에 숨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혁파하지 못하면 검찰개혁은 공염불이 될고 말 것"이라며 "인권을 수호하는 검찰로 돌려 놓을 것이다. 제식구나 감싸고 이익을 함께하는 제 편에게는 유리하게 편파적으로 자행해 온 검찰권 행사를 차별없이 공정한 법치를 행하는 검찰로 돌려 놓을 것이다.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