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이낙연, '안하무인' 추미애엔 침묵...검찰 향해선 "개혁에 집단저항" 비난
與이낙연, '안하무인' 추미애엔 침묵...검찰 향해선 "개혁에 집단저항" 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은 국민의 신뢰를 받는 명실상부한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야 한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검찰을 겨냥해 "검찰 개혁은 포기할 수도, 타협할 수도 없는 절체절명의 과제"라며 "검찰 개혁이 일부의 저항이나 정쟁으로 지체된다면 국민과 국가를 위해 불행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안하무인격 행동으로 현재 혼돈의 사태를 초래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선 침묵했다.

법원은 전날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명령한 '직무배제' 조치에 대해 집행정지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윤석열 총장은 즉시 업무에 복귀했다. 여권은 이에 반성하긴커녕 더욱 노골적으로 검찰과 윤 총장 공격에 나선 것이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요즘 우리는 크나큰 진통을 겪고 있다. 문제의 원점은 검찰개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검찰은 국민이 원하는 개혁을 받아들이고 실행해야 마땅하다. 그렇게 하지 않고 개혁에 집단 저항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국민이 충분히 신뢰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검찰은 국민의 신뢰를 받는 명실상부한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야 한다"고 했다.

일각에선 여권이 부르짖는 '검찰 개혁'은 이미 정당성을 잃었다며 대다수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 퇴임 후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검찰 무력화' 작전임을 이미 잘 알고 있다고 꼬집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