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김남국 "윤석열에 박근혜 겹쳐 보여 소름"...네티즌들 "당신한텐 우리 옆집 똥개가 겹쳐 보여" 비판
與김남국 "윤석열에 박근혜 겹쳐 보여 소름"...네티즌들 "당신한텐 우리 옆집 똥개가 겹쳐 보여"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거 없는 맹비난...대다수 여론은 되려 김남국 비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닮은꼴 '확신범'인가"라고 근거 없는 맹비난을 퍼부었다. 윤석열 총장은 박 전 대통령의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박영수 특검팀에서 활동한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을 처벌하는 데 깊이 관여한 윤 총장을 박 전 대통령과 닮았다는 궤변을 늘어놓은 것이다. 윤 총장은 박근혜 정부에서 좌천돼 지방을 떠돌았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부활해 기수를 파괴하고 검찰총장 자리까지 올랐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뭐가 문제냐는 식의 윤 총장 태도에서 불법성에 대한 인식이 일반 상식과 달랐던 박 전 대통령이 겹쳐 보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수사기관인 검찰이 '불법적인 사찰'에 해당될 만한 일을 하고서도 아무런 문제의식이 없다는 것이 정말 너무나 충격적"이라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국민 앞에 고개 숙여야 할 검찰이 도리어 문제없다고 반발하는 모습에 소름이 끼치기까지 하다"고 했다.

또 "만약 윤 총장이 이것을 알고도 빠져나가기 위해서 이런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는 것이면 뻔뻔한 것이고, 모르고 그러는 것이면 검사로서의 기본적인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도 했다.

대다수 여론은 김 의원을 강력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당신한텐 문재인과 우리 옆집 똥개가 겹쳐보인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조국 똘마니' 남국아 제발 헛소리 좀 그만하라"며 "젊은놈이 참 딱하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