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이상민 "秋-尹 쓰레기 악취나는 싸움, 동반 퇴진시켜야"...네티즌들 "윤석열은 왜?"
與이상민 "秋-尹 쓰레기 악취나는 싸움, 동반 퇴진시켜야"...네티즌들 "윤석열은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나 경위 등 따질 단계 이미 지나...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
대다수 네티즌들 생각은 다른 듯...한 네티즌 "누구 좋으라고 동반퇴진? 윤 총장은 가만히 있는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左),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左),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함과 동시에 윤석열 검찰총장과 '동반 퇴진'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지낸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 너무 지긋지긋하다"며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두 사람은 이미 국정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고, 코로나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들께 이중삼중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법무부 장관이나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십도 붕괴돼 더 이상 직책 수행을 불가능하다"고 했다.

또 "(추 장관과 윤 총장 갈등의) 이유나 경위 등을 따질 단계는 이미 지났다"며 "둘 다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 거듭 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지난 24일에도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대해 "사법개혁, 검찰개혁 등 본질적인 문제가 아니고 그냥 힘겨루기"라며 "국민들이 보기에 지나친 소음으로 두 분이 다 퇴진을 하는 것이 우리 국가운영에도 더 이상 피해를 안 줄 것"이라고 한 바 있다.

하지만 대다수 네티즌들은 가만히 있는 윤 총장을 계속해서 자극한건 추 장관인데 왜 윤 총장이 퇴진해야 하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누구 좋으라고 동반퇴진? 윤 총장은 가만히 있는데? 애초에 문재인과 민주당의 목적이 추미애 물귀신 작전이잖아"라고 정곡을 찔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