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만명 중 1명 당첨되는 '로또 청약'...올해 경쟁률 작년의 2배
25만명 중 1명 당첨되는 '로또 청약'...올해 경쟁률 작년의 2배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1.27 11:45:37
  • 최종수정 2020.11.2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 리더스포레 나릿재마을' 1가구 모집에 무려 24만9000여명 몰려

집값이 폭등하고 전세난은 심화하자 '로또 청약'을 노리는 열기는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특히 무작위 추첨으로 당첨자를 뽑는 '무순위 청약'의 경쟁률은 지난해의 2배가 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감정원과 부동산전문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청약홈에서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단지는 이날까지 총 37곳으로, 평균 경쟁률이 44대 1에 이르렀다. 

이는 지난해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서 진행된 무순위 청약 평균 경쟁률(21.6대 1)의 두 배가 넘게 상승한 수치다. 올해 신청자는 19만9736명으로, 지난해(4만2975명)의 4.6배에 달했다.

무순위 청약은 분양 계약 포기자나 청약 당첨 부적격자 발생에 따라 주인을 찾지 못한 가구에 대해 무작위 추첨으로 당첨자를 뽑는 방식이다. 청약통장 보유나 무주택 여부 등 특별한 자격 제한 없이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다.

올해 무순위 청약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단지는 지난 23일에 나온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로 경쟁률이 1만6505대 1에 달했다.

지난 6월 '더샵 광교산 퍼스트파크'(1만3466대 1)와 9월 '용마산 모아엘가 파크포레'(1만3880대 1)도 다섯 자리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는 지난해 무순위 청약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이 257대 1(성남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이었던 것과 대비된다.

특히 올해 사업 주체가 청약홈이 아닌,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한 무순위 청약에선 이번달 '세종 리더스포레 나릿재마을 2단지' 1가구 모집에 무려 24만9000여명이 몰렸다.

서울 성동구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8만8208대 1), 경기 수원시 영통구 '영통 자이'(3만3863대 1), 인천 연수구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2만8008대 1), 대구 중구 '청라 힐스 자이'(2만1823대 1) 등도 기록적인 경쟁률이었다.

특히 집값이 상승하면서 지난해부터 다주택자와 현금 부자들을 중심으로 미계약분만 노리는 현상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미계약분은 애초 공급 시점의 분양가로 다시 공급되기 때문에 그간 급등한 주변 시세 대비 월등히 저렴한 '로또'로 여겨진다.

김웅식 리얼투데이 연구원은 "현재 새 아파트 공급이 줄어든다는 불안 심리가 팽배한 만큼,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거나 인기 지역의 아파트를 중심으로 무순위 청약 경쟁률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