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관 포기하고 다주택 선택했더니...8개월새 6억 뛰었다
비서관 포기하고 다주택 선택했더니...8개월새 6억 뛰었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1.27 09:59:41
  • 최종수정 2020.11.2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주택자는 주택을 처분하라'는 지시에 청와대를 떠났던 비서관들의 부동산 가치가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8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80명의 재산 등록 사항을 27일 관보에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김조원 전 민정수석비서관의 재산은 지난 3월 33억4900만원에서 11월 39억8000만원으로 뛰었다. 강남구 도곡동 한신아파트(12억3600만원)와 송파구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 아파트(11억3500만원) 두 채의 가격이 뛰면서 6억3000만원 가량의 재산 증가가 생긴 것이다.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비서관의 재산은 12억3000만원으로 8개월 만에 9000만원 증가했다. 경기도 구리시 아파트(4억4000만원)와 서울 응암동 주택(1억8000만원) 등을 팔지 않고 놔둔 것이 부동산 가액 상승으로 이어졌다. 

지난 3월 16억3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여현호 전 국정홍보비서관은 이번에 17억7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1억4000만원의 재산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과천 아파트 분양권(8억7000만원)과 배우자 명의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7억원) 가격이 뛰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청와대 재직 시절 다주택를 범죄로 취급하는 분위기 속에서 부동산을 처분하지 않고 비서관직을 포기한 관료들이다. 특히 김조원 전 수석은 청와대의 압박에 잠실 아파트를 시세보다 2억여원 비싼 값에 매물로 내놓았다가 철회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