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1호는 윤석열?...민주당 "검찰총장 사퇴로 안 끝나...법적처벌 받아야"
공수처 1호는 윤석열?...민주당 "검찰총장 사퇴로 안 끝나...법적처벌 받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검찰의 재판부 사찰은 명백한 불법 행위"...'판사 사찰' 혐의에 초점
홍익표·박주민·김종민 "尹이 지금 사태 자초...직무배제 넘어 형사처벌돼야"
윤 총장 쫓아내며 공수처 출범에 속도전...시민들 "공수처 1호 제물은 尹이 되겠군요"
"文 밑에서 사냥개질하는 인간들에게 경종이 되길" 해석도

더불어민주당이 직무 정지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일제히 "총장직 사퇴로 끝나지 않을 형사처벌 대상"이라며 으름장을 놨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와 징계 청구 조치를 취하자마자 청와대와 여당은 일사불란하게 공수처 연내 출범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세간에서는 공수처 1호가 윤 총장 처벌이라는 말이 공유된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총장의 징계 절차는 검찰청법에 따라 적법하게 책임을 묻고 있는 것"이라며 "검찰의 재판부 사찰은 명백한 불법 행위로, 최상급자가 사찰 문건을 받아 전파를 했고 이를 지시한 정황도 보인다"고 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여당 인사들은 윤 총장에게 융단폭격을 가하며 공통적으로 '판사 사찰' 혐의에 초점을 모으고 있다. 

홍익표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한 술 더 떠 윤 총장이 스스로 사퇴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했다. 그는 "검사 1명이 개인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 검찰이 조직적으로 관여한 것"이라며 "매우 심각한 범죄 행위로, 직무 배제를 넘어서 형사 고발돼 처벌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박주민 의원과 김종민 의원도 각각 CBS 라디오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윤 총장을 형사처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형사적인 문제도 야기할 정도로 심각한 문제"라고 불을 지폈고, 김 의원은 "윤 총장이 대면 감찰을 거부하면서 이 모든 일을 자초한 것"이라며 "감찰을 거부하는 검찰총장을 놔두고 장관을 할 수 없기에 윤 총장이 추 장관을 외통수로 몰고 간 것"이라고 책임을 뒤집어 씌웠다.

민주당은 윤 총장이 직무정지 명령을 정지해달라고 서울행정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차분히 법적 대응에 나서자 못마땅해 하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 "윤 총장이 국정감사 때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할 때부터 이미 초법적인 발상이 보였다"며 "지금 행위는 대체로 '나는 법 위에, 법 밖에 있다'는 인식이 깔린 것 같다"고 했다. 한 의원은 "구질구질하다"며 "민주당은 빨리 검찰총장을 그만두라는 기조이고, 그렇지 않으면 징계위를 빨리 진행해 신속히 정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한편 세간에서는 현 정권이 동시다발적으로 윤 총장을 쫓아내며 공수처 출범에 속도를 내는 데 대해서도 저의를 의심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아 이제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쳐넣겠다는 말을 아주 대놓고 하네요"라며 "인민민주주의가 이렇게 무서운 겁니다. 공수처 1호 제물은 윤석열이 되겠군요"라고 했다. 윤 총장의 최후가 어두울 것이라 보는 사람들은 "지금 문재인 밑에서 사냥개질하는 인간들에게 경종이 되길 바란다"는 시각을 드러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