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中으로 흘러갈 뻔한 軍기밀 유출 막았다..."軍 납품 계약한 '감시장비'서 악성코드 발견"
하태경, 中으로 흘러갈 뻔한 軍기밀 유출 막았다..."軍 납품 계약한 '감시장비'서 악성코드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 의원, 지난 국정감사서 軍 ‘중국산 짝퉁 국산 CCTV’ 납품 계약 체결 의혹 제기
점검 결과 中업체, 군사 기밀 몰래 빼돌리는 악성코드 심은 후 군에 납품한 사실 확인

중국 업체가 우리 군에 납품한 감시장비에서 군사기밀을 빼돌리는 악성코드가 발견돼 군 당국이 긴급조치에 나섰다. 됐다. 영상 등 군사정보가 군 서버로만 가야 하는데 중국 쪽 서버로 넘어가도록 설정된 것이다.

26일 국회 국방위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해ᆞ강안 경계시스템' 취약점 점검 결과에 따르면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는 중국업체가 군사 기밀을 몰래 빼돌리는 악성코드를 심은 후 군에 납품한 것을 확인했다. 이 악성코드는 백도어(보안 인증 없이 특정인이 시스템에 무단으로 접근할 수 있는 통로)를 통해 다수의 다른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이트로도 연결됐다.

이 밖에도 ▲저장 경로를 임의로 변경해 영상 정보를 PC 등 다른 장치에 저장할 수 있는 점 ▲원격으로 접속 가능하도록 인터넷망(ftp, telnet 등)이 열려 있어 외부자가 시스템에 쉽게 침입할 수 있는 점 등 심각한 보안취약점도 추가로 보고됐다. 

모두 군사 기밀을 통째로 넘겨줄 수 있는 '국가정보보안기본지침' 위반 사례다.

[출처=하태경 의원실]
[출처=하태경 의원실]

이에 국방부는 "모든 네트워크가 내부망으로만 구성돼서 군사정보 유출 우려가 희박하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안보사는 "인터넷 환경만 갖춰지면 2016년 국방망 해킹 사건처럼 내부망이라도 군사 기밀이 충분히 외부에 넘어갈 수 있는 보안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하태경 의원은 “군 감시장비에 악성코드가 발견된 사실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재 운용 중인 감시장비가 군사 기밀을 통째로 외부에 넘겨주고 있는지 군 감시장비 일체를 긴급 전수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또 “국정감사 지적으로 CCTV가 운용되기 직전 군사 기밀 유출을 막았다”면서 “다만 중국 쪽 서버이긴 하지만 중국 정부가 직접 개입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아서 확대 해석은 경계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하태경 의원은 지난달 7일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육군본부가 이른바 ‘중국산 짝퉁 국산 CCTV’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번 감사 결과로 하 의원의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