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거리두기 상향시 경제 마이너스 충격...3차 코로나가 타격 더 클 수 있어"
이주열 "거리두기 상향시 경제 마이너스 충격...3차 코로나가 타격 더 클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높이면 단기적으로 우리 경제에 마이너스 충격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다가오는 3차 코로나 확산은 8∼9월의 2차 확산 때보다 타격이 더 클 것으로 내다봤다.

이 총재는 2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가 당분간 더 확산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지금의 경기 흐름은 아직은 본격적인 회복세라고 볼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은 겨울에는 지속할 것으로 보고 있는데, 그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높이면 단기적으로 우리 경제에 마이너스 충격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소비 쪽에 많은 영향을 줄 텐데, 최근의 확산은 8월 당시의 재확산 때보다는 그 영향이 더 클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금융통화위원회는 연 0.5%인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결정하고,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3%에서 -1.1%로 상향 조정했다. 이 총재는 "내년 중후반 이후에 코로나19가 진정되면서 경제 활동 제약이 상당 부분 완화하는 것을 전제로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