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원욱 “민주노총, 자신들 욕심만 채우는 단체...이름에서 ‘민주’ 삭제하고 ‘독선·아집’으로"
與 이원욱 “민주노총, 자신들 욕심만 채우는 단체...이름에서 ‘민주’ 삭제하고 ‘독선·아집’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민주노총에서 민주라는 글자를 삭제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노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에도 총파업 시위를 강행하자 이같이 일갈한 것이다.

이원욱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노총에게는 국민의 어려움이 보이지 않는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국민의 고통에는 아랑곳하지 않은 채 ‘지금이 위기??’라는 질문을 던지는 양 자신들의 일상에 대한 욕심을 채우겠다는 단체가 있다"며 민주노총과 기아차 노조를 언급했다.

이 의원은 "코로나상황에 학교도, 공장도, 식당도, 까페도 숨을 고르고 있는 상황에서 결국 그들이 선택한 건 파업이었다"며 "파업이 몰고올 납품업체의 고통은 그들에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새벽 뒷골목에서 남몰래 써야했던 고귀한 단어 '민주'의 이름을 더럽히지 마라"며 "오히려 덧댈 그들의 글자는 ‘독선’ ‘아집’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노조 조직률은 11%이다. 조직화된 11% 그중 절반 정도라고 예측되는 민주노총 소속의 노조는 전체 노동자를 대표하는 조직이 아니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어려움도 그들에겐 느껴지지 않는다. 자기들의 이익만이 민주노총에게는 최고의 '선'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