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윤석열 국회출입, 與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원천봉쇄"...왜 尹 입에 재갈 물릴까?
野 "윤석열 국회출입, 與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원천봉쇄"...왜 尹 입에 재갈 물릴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도읍 "윤호중, 국회사무처에 '법무부-대검찰청에 긴급현안질의 출석요구 통보 하지 말라'는 취지로 지시"
"이는 명백한 의회폭거이자, 반민주적 행태...도대체 무엇이 두려워서, 윤 총장 말 못하도록 틀어막나"
윤석열 검찰총장(左),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左),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회 출석을 원천 차단한 것이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윤호중 위원장은 25일 국회사무처 측에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국회 출석요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지시한 걸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오전에도 윤석열 총장이 "국회가 출석을 요구한다면 응할 것"이라며 국회로 출발했지만,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15분 만에 '기습 산회'했다. 국회로 향하던 윤 총장은 이 소식을 듣고 발길을 돌렸다.

법사위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윤 위원장은 이날 오후 6시 사무처 측에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대검찰청에 긴급현안질의 개회 및 출석요구 통보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지시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 요청에 따라 26일 법사위 전체회의가 열리더라도, 법무부·대검찰청에는 따로 알리지 말라는 것이다.

윤 총장은 국회가 요구할 경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 조치와 관련해 직접 소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과 한다. 하지만 윤 위원장 지시에 따라 윤 총장에게는 "26일 국회로 출석해달라"는 통보가 전해지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무처 측도 해당 사실을 확인해줬다.

김도읍 의원은 "국회법에 명시된 정당한 상임위 개의 요구를 법사위원장이라는 분이 앞장서서 짓밟은 것"이라며 "이는 명백한 의회폭거이자, 반민주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서, 윤 총장이 국민 앞에서 말을 못하도록 틀어막는 것이냐"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국회법에 명시된 정당한 회의 개최 요구를 묵살하고 제 마음대로 의사일정을 정해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민주당의 행태에 경악을 금치 못할 지경"이라며 "윤 위원장은 국회법에 명시된대로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고 윤 총장에게도 출석통보하라"고 촉구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