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기자회견 "추미애, 中 '희대의 악녀' 장칭 얼굴 연상...나라 꼴 우습게 됐다"
김종인 기자회견 "추미애, 中 '희대의 악녀' 장칭 얼굴 연상...나라 꼴 우습게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향해선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역할이란 게 뭔지 묻고 싶다"
"다수 힘 믿고 민주주의 절차 무시하는 행위 한 정권들의 말로를 잘 기억하시리라 생각"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한 것에 대해 25일 "참 나라 꼴이 우습게 보이는 상황"이라고 개탄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헌정사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선출된 권력이 자기 권력에 대해 절제를 하지 못해 기본적인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 문제와 관련해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역할이란 게 과연 어떤 역할인가 묻고 싶다"며 "그 정도의 상황을 갖고 직무 정지를 할 거라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검찰총장 해임 권한도 갖고 있는데 어찌 이런 사태를 낳게 했나"라고 '침묵'을 지키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또 "집권당인 민주당에 요구한다"며 "이 사태를 이성적 판단으로 풀려고 애써야지, 이 사태를 더욱더 악화시키는 역할은 삼가달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추미애 장관을 겨냥해선 "최근 행동을 보면 마치 중국 문화혁명 당시의 장칭의 얼굴이 연상된다"며 "과연 저 같은 행위를 통해서 뭘 추구하려는 건지 잘 납득되지 않는다"고 했다. 장칭은 중국 '희대의 악녀'로 평가받는 인물로 현대 중국을 100년 넘게 후퇴시킨 '문화대혁명'을 일으킨 주역이다. 장칭은 마오쩌둥 집권 당시 이른바 '4인방'으로 불린 권력 실세였지만, 마오쩌둥 죽음 뒤 정권을 잡으려는 시도를 하다 실패해 투옥됐고 가택연금 중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김 위원장은 끝으로 "알다시피 우리나라 의정 사상에서 다수 힘을 믿고 민주주의 절차를 무시하는 행위를 한 정권들이 어떤 말로를 맞았는지 잘 기억하시리라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을 향한 경고도 잊지 않았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