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추미애, 조국처럼 ‘명예제대’?… 與 "성과 내도록 시간 줄 것"
김현미·추미애, 조국처럼 ‘명예제대’?… 與 "성과 내도록 시간 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는 '검찰개혁', 김현미는 '전세대책' 효과 가시화되면 개각한다는 언질..."당장 어려운 이유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左),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정치권 최대 관심사로 ‘개각’이 부상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눈길이 쏠려있는 가운데, 내달 1차 개각보다 내년 초로 예상되는 2차 개각 대상에 포함될 것이란 예측이 커지고 있다.

20일 여권 관계자를 인용한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추 장관의 거취는 검찰개혁에 대한 가시적 성과를 내는 시점까지는 가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유력하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개각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지는데, 당내 여론 등을 고려해 추 장관 거취를 고려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법무부가 벌이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대면 감찰조사’ 강행 배경에도 추 장관의 거취가 고려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윤 총장이 잔류하면서 추 장관이 교체되면 검찰개혁의 상징성이 퇴색된다는 것이다. 여권에서는 윤 총장이 감찰에 저항하는 경우 ‘해임 명분’을 쌓고, 감찰에 협조하는 경우 문제를 찾아내 경질하겠다는 판단을 내리고 있다고 한다.

김현미 장관 거취의 경우도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효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19일 발표한 전세대책 효과가 나타나는 시점에선 김 장관의 정치인 이력을 고려해 교체를 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한국일보를 통해 “큰 틀의 사법개혁을 마무리 해야 하는게 정권 숙원이고, 부동산 문제도 내년 4월 서울ㆍ부산시장 선거 승리를 위해 반드시 풀어야 하는 핵심 과제"라며 "당장 두 장관의 교체를 꺼내기 어려운 이유도 분명히 있다"고 전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