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아파트 환상 버려라? 국민의 인간적 소망을 그저 환상으로 치부"
국민의힘 "아파트 환상 버려라? 국민의 인간적 소망을 그저 환상으로 치부"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1.21 12:53:24
  • 최종수정 2020.11.21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희숙 의원 "이렇게 지적으로 게으르다는 것은 참 실망스럽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국민의힘은 21일 정부·여당을 향해 "부동산 정책이 단순한 실패를 넘어 역대급 기행 수준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당이 ‘임대차 3법’을 졸속 통과시킨 이후 ‘부동산 민심’은 더 이상 나빠질 수 없을 정도로 거칠어졌다"면서 "그럼에도 끊이지 않고 반복되는 여권 인사들의 ‘부동산 악담’은 이 정권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여실히 말해주고 있다"고 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국토위원장이자 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인 진선미 의원의 '아파트 환상을 버러야 한다'는 발언에 대해 "더 좋은 환경에서 살고자 하는 국민의 인간적 소망을 그저 환상으로 치부하며 무시했다"며 "어쭙잖게 국민을 ‘계몽’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변인은 "여권 인사들 말대로라면 집 없으면 호텔을 개조해 살면 되고, 저금리와 가구 수 증가만 아니었다면 전셋값은 오를 리가 없다"며 "소득이 3만 불만 안 되었다면 참고 기다릴 일도 없다니 국민 전체가 일을 덜해 소득을 조금만 더 내리면 될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시장을 이기려는 정부, 국민을 가르치려는 정권에게 국민은 아무 것도 기대할 수 없다"며 "임대차 3법을 원점으로 돌리고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완화하라"고 강조했다.

이날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도 진선미 의원을 향해 "입법부와 여당 주거정책의 큰 책임을 맡았다는 분이 이렇게 지적으로 게으르다는 것은 참 실망스럽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진 의원(진선미 의원)은 다세대주택을 둘러본 후 '방도 3개가 있고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고 했다"며 "방 개수만으로 섣부른 판단을 내리는 지적인 나태함"이라고 비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